News&eBook

[카지노 도서] 슬롯_396

그와 나의 공통점이다.  알고 보면 그는 나와 공유하는 것이 많은 사람이기도 했다. 다시 말하면 위험을 감수할 수는 있지만 우연을 기대해서는 안 된다. 이게 나의 원칙이야 . 밀폐된 공간은 순식간에 담배 연기로 가득 찼다.  하지만 자취방의 낮은 천장에서 피우던 그때와는 확실히 다른  느낌이었다. 그때나 지금이나 미래에 대한 전망이 불분명한 것 은 같지만 많은 것들이 변해있었다. “재미있는…
Read more

[카지노 도서] 슬롯_250

역시 나는 일곱 살의 호기심을 모두 충족시켜 줄 만큼 친절한 인간은 아니었다. “아빠가 키우던 강아지가 죽었어요. 아빠는 강아지가 죽어서 천국에 갔다고 했거든요.” “그 경우에는 천국이 맞을 거야. 강아지도 천국에 가는 건지는  모르겠지만 아빠가 말했으면 그럴 거야.” “할아버지 무덤 옆에 아빠가 묻었어요.”  “삽으로 흙을 파서 그럼 천국은 땅 밑에 있는 거예요?” 나는 다시 명혜를 보았다.  장난을…
Read more

[카지노 도서] 슬롯_181

물론 카지노에 머무르는 한, 변하는 것은부것도 없겠지만 잠깐 이라도 혼돈에서 벗어나 자신을 바라볼 시간이 필요했 다. 다행히 생각을 정리하고 판단을 내려야 할 사항은 많지 않 았다. 이미 카지노에 오기 전에 그런 절차는 끝났다.  예상대로 일이 진척되고 있는지만 점검하면 되었다. 우선, 장소가 장소인 만큼 금전 문제를 정리할 필요가 있었다. 지난밤의 게임은 예상을 빗나가긴 했지만 긍정적으로 평할…
Read more

[카지노 도서] 슬롯_182

오히려 기대가 너무 컸던 탓인지 시시하게 느껴질 정도였다. 따라서 현 상태만 유지해 나간다면 아무일 없었다는 듯 모든 것이 제자리를 찾을 것 같았다. 두 번째 문제는 수진과 관련된 것 이었다.  수진이 원하는 것은 여전히 안개 속에 가려진 상태였고, 안개 가 걷힌다해도 달라질 것은 없을 것 같았다.  수진은 그의 길을 갈 것이고, 나는 그 자리에 남든지 아니면…
Read more

[카지노 도서] 슬롯_183

약초꾼이나 땅꾼이 아닌 이상 그런 산을 탈 사람은 없어 보였 다. 카지노가 들어섰다고 탄광 지역의산이 순식간에 관광용 산으로 탈바꿈할 수는 없었을 것이다.  하지만 많은 사람들이 모여 든다면 그것도 문제가 될 것 같았 다. 그러잖아도 카지노는 이미 사람들로 넘친다.  더 많은 사람이 몰린다면 줄을 서야 할 지경에 이를 것이다. 카지노 주변을 하릴없이 걷는 사람은 나뿐이었다.  산책을…
Read more

[카지노 도서] 슬롯_184

카지노에 온 손님들이 사물을 똑바로 바라보게 된다면 운 영하는 측에서는 곤란하지 않을까 싶다.  뭐, 그런 의도로 건물이 설계되었다는 확신은 없지만 실내 에는 명품숍이 있었고 베이커리와 식당이 보였다.  반대편으로는 영화와 공연을 위한극장이 있고, 그 옆으로는 지하로 항하는 에스컬레이터가 있었다.  센트럴프라자와 ‘미라클월드’라는 이름의 테마 파크가 있는 곳이었다.  어린이 공원에 온 듯 한 느낌을 주기 위해서인지 옆에서는 상체만…
Read more

[카지노 도서] 슬롯_185

에스컬레이터에서 내려서자 유니폼을 차려 입은 안전 요원인  듯 한 여직원이 가볍게 눈인사를 했다.  다행히 나 말고도 실내에는 어슬렁거리는 사람이 몇몇 보였다. 아직 학교에 들어갈 나이가 안 되어 보이는 두서너 명의 아이 들과 목적 없이 배회하는 어른들이었다.  맞은편 카페테리아에서 식사를 하는 사람들도 보였다. 일이었고, 아이 들은 모두 유치원이나 카페테리아 정면으로 혜 머치기와 후로 그호퍼라는 놀이 기구가…
Read more

[카지노 도서] 슬롯_186

시간을 보내려면 입장표를 사서 미라클월드라는 곳에 들어가 야겠지만 혼자서 그런 곳에 갈 이유는 없었다.  마침 배가 고파 카페테리아에 자리를 잡았다.  한동안 호텔에서만 식사를 해서인지, 눈앞에 놓인 비빔밥을 보 자 한결 본연의 모습을 찾은 듯한 느낌이 들었다.  이런 식의 감정이 옳은 것인지는 모르겠지만,내가 먹을 수 있 는 밥이란 이런 것이다 하는 생각이 들었다.  나도 매일같이 호텔에서…
Read more

[카지노 도서] 슬롯_187

누가 뭐 래도 나는 나다로 힘들고 지친 삶을 살고 있다. 그런 생각을 한 때문인지 비빔밥은 잘 넘어갔다.  타박을 할 만큼 맛없는 것도 아니었고, 감탄을 할 만큼 놀라 운 맛도 아니었다.  내가 먹는 음식은 늘 그런 식이다.  누가 정해 준 것은 아니지만 그걸 바꾸기 위해서는 뭔가 대단한 일이 일어나야 한다.  “인생 역전’이라는 광고 문구처럼” 밥이 바닥을…
Read more

[카지노 도서] 슬롯_188

직원의 도움으로 겨우 해머를 내려놓는 수준이었지만, 스스 로 대견해 하는 모습은 숨길 수 없었다.  보통 휜 레이스가 달린 검은 원피스 차림이었고, 스타킹에 부츠 까지 맞춰 신었다.  동네를 어슬렁거리다 놀러온 아이로 보이지는 않았다.  숟가락을 내려놓자 아이가 나를 향해 걸어왔다.  그의 보호자가 될 만한 사람을 주변에서 찾아보았다.  직원을 제외하고는 아무도 보이지 않았다. 여자 아이는 당연하다는 듯 한…
Read more